광고

교황 "강론은 짧게…8분 넘으면 신자들이 잠듭니다"

이광열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21:22]
"이미지나 생각, 느낌을 전하는 강론은 간결해야“

교황 "강론은 짧게…8분 넘으면 신자들이 잠듭니다"

"이미지나 생각, 느낌을 전하는 강론은 간결해야“

이광열 기자 | 입력 : 2024/06/13 [21:22]

▲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은 12(현지시간) 가톨릭 사제들에게 신자가 지루해하지 않도록 강론은 8분 미만으로 짧게 줄이라고 당부했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서 주례한 수요 일반 알현에서 "이미지나 생각, 느낌을 전하는 강론은 간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사 중에 진행되는 사제의 강론은 8분을 넘지 말아야 한다""그 시간이 지나면 사람들은 집중력을 잃고 잠이 들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제는 때때로 말을 너무 많이 해서 사람들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지 못할 때가 있다"고 지적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과거에도 사제들에게 강론을 장황하게 하지 말라고 조언한 적이 있다. 그는 지난해에는 긴 강론을 "재앙"이라고 표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교황은 사탄의 종”…원색적 비난 비가노 대주교 파문
  • 교황청, 故 김수환 추기경 시복 추진 승인
  • 제주 무속 100년 전통 巫具 33점…고 김윤수 큰 심방 기증
  • 대한불교조계종, 불교신문사 사장에 수불스님 임명
  • 불교국가 태국서 이슬람 소행 추정 폭탄테러
  • 칠곡군, 왜관 수도원 등 종교문화시설 지원 국비확보 세일즈행정
  • 프랑스 극우당 대표, 이슬람에 '문화전쟁'...“사원 폐쇄·부르카 착용금지”
  • 교황, 바티칸에 태양광 발전소 건설 ‘긴급명령’
  • 우리금융, 베트남 귀환 다문화가정에 특별장학금
  • 진각종 제14대 총인에 덕일정사 만장일치 추대
  • 다문화 가정도 저출산…국내 출생아 수 감소 속도와 유사
  • 아시아 첫 청각장애 사제 박민서 신부, 미국서 박사학위 취득
  • 천주교와 불교의 화합, 해미국제성지~간월암 가로수길 조성
  • GS칼텍스, 인순이 설립 ‘해밀학교’에 후원금 전달
  • 美 루이지애나주, 교실에 십계명 게시 의무화....헌법 위반 논란
  • 일상의 불변, 그 착각에 대해
  • “6월 18일 세계 3차대전 시작"…‘뉴 노스트라다무스’ 예언
  • 교황 "강론은 짧게…8분 넘으면 신자들이 잠듭니다"
  • 印尼 대통령 당선인 "가자 난민 1천 명 받아들이겠다"
  • 만해기념관, 송강 스님 서각전 이달 30일까지 개최
  • 모바일 상단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