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52도 폭염 이슬람 성지순례 사망자 1000명 넘어

이광열 | 기사입력 2024/06/21 [19:10]
이집트인 사망자 658명...사우디 현지에서 장례

52도 폭염 이슬람 성지순례 사망자 1000명 넘어

이집트인 사망자 658명...사우디 현지에서 장례

이광열 | 입력 : 2024/06/21 [19:10]

  

▲ 이슬람 성지순례 행사 '하지'에 참석한 남성이 폭염으로 쓰러져 구조대원들이 들것에 실어 나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50도가 넘는 폭염으로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에서 열린 이슬람 성지순례 행사 '하지(Haji)'에서 사망자 수가 1000명을 넘었다.

 

현지시간 20AFP통신 집계에 따르면 하지 사망자 수는 약 10개국 1081명에 달했다. 이틀 전 550명에서 약 두배로 뛴 수치다.

 

지금까지 사망자 국적 중 가장 다수는 이집트였다. 외교관에 따르면 이집트인 사망자는 658명에 달하며 그중 630명이 미등록 순례자였다. 그는 이집트 순례자들의 주요 사망 원인이 폭염으로 인해 고혈압 및 기타 문제와 관련된 합병증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현재까지 약 15만 명의 순례자 중 58명이 사망했고, 인도네시아는 183명이 사망했다.

 

메카에 참배하다 사망한 이들은 고국으로 송환되기보다는 현지에서 장례가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아랍국가의 한 외교관은 AFP에 사우디 당국이 죽은 순례자들의 장례 절차를 시작해 시신을 씻고 흰색 천으로 덮어 안치했다고 전했다.

 

▲ 20일(현지시간) AFP통신은 이슬람 정기 성지순례(하지)가 폭염 속 이어진 가운데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와 메디나에서 1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AP=연합뉴스

  

이 외교관은 사망자 수를 고려할 때 많은 가족에게 미리 알리는 것이 불가능할 것이며 특히 사망자가 많은 이집트에서는 더욱 그럴 것이라고 AFP에 말했다.

 

하지의 시기는 그레고리력을 기준으로 매년 약 11일씩 뒤로 이동한다. , 내년에는 기온이 더 낮은 6월 초에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

 

대규모 군중이 모이기에 하지에서는 매년 대규모 재난이 발생했다. 가장 최근인 2015년에는 '악마에게 돌 던지기' 의식 중 압사 사고가 발생해 약 2300명이 목숨을 잃었다.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로 일생 반드시 한 번은 이슬람 발상지인 메카와 메디나를 찾아야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모바일 상단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