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죽음의 의사’ 필립 니슈케가 만든 ‘안락사 캡슐’ 첫 사용

이광열 기자 | 기사입력 2024/07/07 [10:10]
세계적인 논란 끝에 스위스 여행 중인 희망자에

‘죽음의 의사’ 필립 니슈케가 만든 ‘안락사 캡슐’ 첫 사용

세계적인 논란 끝에 스위스 여행 중인 희망자에

이광열 기자 | 입력 : 2024/07/07 [10:10]

안락사를 돕는 사르코’(Sarco·석관)

 

2017년 세계 최초로 공개된 이후 세계적인 논란에 휩싸였던 안락사 캡슐이 몇 주 안에 스위스에서 처음으로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현지시간) 스위스 일간지 노이에 취르허 차이퉁 보도를 서울신문 나우뉴스가 인용해 보도한 바에 안락사를 돕는 이 기계의 이름은 사르코’(Sarco·석관)로 특유의 디자인 때문에 조력자살의 테슬라라고도 불린다.

 

이 캡슐이 세상에 처음 공개된 것은 지난 2017년으로, 세계 최초로 안락사를 집행한 호주 출신의 의사인 필립 니슈케(76)가 네덜란드 디자이너와 함께 3D 프린터로 만들었다. 사용방식은 매우 간단하다. 이용자가 기계 안에 들어가 버튼만 누르면 순간적으로 질소 농도가 짙어지면서 정신을 잃고 자연스럽게 죽음에 이른다.

 

▲ ‘죽음의 의사’로 불리는 필립 니슈케(76)

 

그러나 사르코는 공개 직후부터 세계적인 논란에 휩싸였다. 사람들이 극단적 선택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도록 부추기고 죽음을 미화한다는 이유다. 이때문에 사르코는 언론에 공개되거나 박물관에 전시만 되고 지금까지 사용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르코는 오는 7월 사용될 예정으로 그 첫번째 희망자는 이미 스위스로 여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그 희망자가 누구인지 알려지지 않았으며, 니슈케 박사 측은 이에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고있다. 

 

사르코를 개발한 니슈케 박사는 닥터 데스‘(죽음의 의사)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특히 그는 안락사 옹호단체 엑시트 인터내셔널의 창립자로, 지금도 안락사를 선택한 전세계 사람들에게 도구를 쥐여주는 역할을 하고있어 지지와 반대를 동시에 받고있는 논란의 인물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모바일 상단 구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