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외국인력 체류지원 힘 모은다'

강선희 기자 | 기사입력 2023/10/20 [15:48]
충남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공동연수…권익보호 방안 마련 등 논의

'외국인력 체류지원 힘 모은다'

충남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공동연수…권익보호 방안 마련 등 논의

강선희 기자 | 입력 : 2023/10/20 [15:48]

 

▲ 2023년 외국인노동자 지원단체 합동 워크숍/사진=충남도  © CRS NEWS

 

충남도와 아산·서천·홍성, 충남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등 8개 지원단체가 정부의 외국인력 정책 변화에 따른 체류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도는 지난 20일 온양관광호텔에서 도·지원센터·시군 담당 공무원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도 외국인력 체류지원 방안 논의를 위한 공동연수를 개최했다.

 

이번 공동연수는 정부의 외국인력 정책변화에 따른 지방정부의 역할과 외국인노동자 고용·노동 현황 및 정책방향 설명, 강연, 토론 등 순으로 진행했다.

 

▲ 2023년 외국인노동자 지원단체 합동 워크숍/사진=충남도   © CRS NEWS


강연은 정동재 한국행정연구원 박사가 외국인노동자 고용·노동현황 및 정책방향을 주제로 진행했다.

 

도 외국인력 현황과 정책추진 체계 및 외국인노동자 고용·노동 실태조사를 분석한 정 박사는 도의 외국인력정책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서는 전담조직 신설 등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연에 이어서는 정부의 2023 고용허가제 운영 계획과 하반기 숙련기능인력(E-7-4) 선발 계획에 따른 도의 추천 계획 및 한국어능력 특별교육 운영 계획을 공유하고, 도내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숙련기능인력 발굴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외국인노동자의 체류지원을 위한 거점센터(전국 9, 충남 1)가 운영을 중단함에 따라 공백을 매우기 위한 방안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도내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천안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등 8개 기관의 운영현황과 주요사업을 공유하고, 이주노동자의 권익보호와 주거환경, 한국어 교육 등 외국인력 체류지원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는 정부의 하반기 숙련기능인력(E-7-4) 선발계획에 따라 도내 외국인노동자의 한국어능력 기본자격 취득을 위한 특별교육을 아산시 시민문화복지센터 강의실에서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토요일과 일요일 3시간씩 4주간 진행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최근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외국인력의 적극적 운영방안이 논의되는 시점으로 고용허가제 인력확대와 유학생 졸업생의 취업분야 확대 및 지역특화비자 운영 등 업무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이번 공동연수를 통해 지자체와 민간단체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외국인력 체류지원 사업이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7779193@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모바일 상단 구글 배너